꼬리 무는 연쇄감염…충북서 8명 추가 확진, 누적 2천218명

1일 충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8명 추가 발생했다.

충북도 등에 따르면 청주에서는 전날 확진된 세종시 소재 중앙부처 20대 공무원의 50대 부모와 10대 동생(고교 2학년)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10대 동생이 다니는 학교는 1∼2일 등교수업을 중단하고 원격수업을 한다.

지난달 30일 확진된 유흥업소 종사자와 접촉한 20대, 이튿날 확진된 20대의 접촉자인 서원구 거주 20대도 확진됐다.

또 청원구 거주 30대가 발열, 인후통, 근육통 증세를 보이다가 양성 판정됐다.

연쇄감염이 꼬리 물면서 청주시는 이날부터 11일간 100명 이상 집합금지 등 '준 2단계 거리두기'를 시행한다.

제천에서는 장례식장 관련 확진자를 접촉한 80대 등 2명이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됐다.

이로써 제천의 장례식장 관련 확진자는 12명으로 늘었다.

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천218명이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