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코로나19 대응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집중 배정..'특별한 희생에 특별보상 원칙' 적용

최원용 경기도 기획조정실장은 1일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 대응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둔 2021년 2회 추경안을 발표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코로나19 대응과 지역경제 활성화 역량 강화에 초점을 맞춘 총 323224억원 규모의 2021년 제2회 추경예산()을 발표했다.

최원용 도 기획조정실장은 1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2회 추경안은 코로나19 대응체계 강화, 지역경제 활성화 기반 육성, 도민 교통복지 증진 등 3개 분야에 중점을 둬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2회 추경안은 2일 경기도의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도의 2회 추경안은 1회 추경예산 302359억원보다 2865억원(6.9%) 늘어난 323224억원으로 일반회계 2393억원, 특별회계 472억원이 증액된 것이다.

일반회계의 경우 2020년도 초과세입으로 발생한 순세계잉여금 16512억원과 국고보조금 3636억원 등의 재원을 활용했다.

도의 추경안은 먼저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사업과 코로나 종식 이후 지역경제의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지역경제 역량 강화 사업 등을 중심으로 편성됐다.

먼저 코로나19 확산세 차단과 함께 예방접종 지원 등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사업에 총 552억원을 반영했다.

대표적으로 경증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와 홈케어 운영에 228억원 무증상 입국자 이동을 위한 공항버스와 코로나19 환자 수송을 담당할 민간구급차 운영에 54억원 코로나19 예방접종과 역학조사 관련 비용 69억원 코로나19 관련 지방의료원 등에 대한 기능보강에 47억원이 각각 반영됐다.

이어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과 함께 코로나 이후 시대 미래 먹거리 발굴 사업 등 지역경제 역량 강화 관련 사업에도 총 1584억원이 편성됐다.
주요 사업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대상 자금지원을 위한 신용보증재단 출연금에 300억원 전통시장 소상공인 경영환경 개선을 위한 사업비 71억원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에 433억원 등이다.

이와 함께 중장년 정규직 일자리 창출을 위한 이음일자리 사업과 정부 추경에 반영된 희망근로사업 등 일자리 만들기 사업비 601억원 소재·부품·장비 사업지원 등 포스트코로나 시대 미래 먹거리 발굴에 345억원 등도 편성했다.

도는 도민 교통복지 증진을 위해 총 897억원의 예산도 투입한다. 세부적으로 대중교통 편의증진을 위한 경기도 공공버스 운영지원에 191억원 상습 교통정체 구간 중심으로 주요 도로건설 및 확포장 공사에 706억원 등을 추가로 편성했다.

도는 도로건설 및 확포장 사업 분야 예산의 절반이 넘는 61%를 경기 동북부지역에 집중 배정했다.

최 도 기조실장은 이는 군사지역보호구역 규제 등 각종 규제로 특별한 희생을 감내해온 경기동북부지역에 대한 특별한 보상을 실천에 옮긴 과감한 결단이라고 배정 이유를 강조했다.

도는 추경안에 열악한 대중교통망과 낙후된 도로 사정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경기동북부 지역에 61%(431억원)를 집중해 해당 지역의 교통환경 개선을 지원하기로 했다.

한편 제2회 추경예산안은 오는 413일부터 29일까지 열리는 경기도의회 제351회 임시회에서 심의될 예정이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