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산도 관련 이틀 새 4명 확진
대구서 7명 추가 확진…9일 만에 한 자릿수(종합)

대구에서 9일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한 자릿수로 내려왔다.

1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현재 지역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7명 증가한 8천934명으로 집계됐다.

주소지별로 달서구 2명, 동구 2명, 남구·북구·경북 청도군 각 1명이다.

추가 확진자 중 2명은 중구 부동산 홍보 판매 사무소 관련이다.

이와 관련한 누적 확진자는 32명이 됐다.

동구 D사우나 관련 확진자도 1명 추가돼 총 28명으로 늘었다.

전날 나온 감염경로 불상 확진자의 접촉자 1명도 추가로 확진됐다.

또 1명은 병원 입원을 앞두고 실시한 진단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돼 주소지인 경북 청도로 이관했다.

이와 함께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새로운 확진자도 2명 더 나왔다.

방역 당국은 이들의 감염경로를 파악해 추가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확진자 중 부동산 홍보 판매 사무소 관련 2명과 감염경로 불상 1명, 전날 나온 부동산 홍보 판매 사무소 관련 1명 등 4명은 증산도와 관련된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당국은 3월 중 남구 대명동 증산도 대명도장을 방문한 신도들은 증상 유무에 상관없이 진단검사를 받도록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