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주조 신상 소주 ‘다이아몬드’.. 벌써부터 뜨거운 반응
대선주조 신제품 '다이아몬드', 출시 5일 만에 45만병 판매

대선주조가 새롭게 선보인 소주 브랜드 ‘다이아몬드’(사진)가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대선주조(대표 조우현)는 지난 26일 출시한 신제품 ‘다이아몬드’가 출시 5일 만(영업일 기준)에 주류도매장 및 체인본부에 약 45만 병이 판매됐다고 1일 밝혔다.

2017년 1월 대선주조가 출시한 주력제품 대선소주의 초기 주문량을 훌쩍 뛰어넘은 수치다.

현재 다이아몬드는 도매장 주문을 통해 대형마트, 업소, 슈퍼 등에 공급되고 있다. 이날부터 편의점에 입점을 시작했다.

소비자들의 반응도 뜨겁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투명한 병과 은은한 광택이 빛나는 라벨이 더해져 실제 다이아몬드를 연상시키는 제품 디자인으로 특히 젊은 층 사이에서 연일 화두에 오르고 있다.

무엇보다 신규 모델 한예슬과의 케미가 돋보여 시선을 사로잡는다는 평가다.

맛에 대한 호평도 쏟아지고 있다. 끝 맛이 순하며 목 넘김이 부드러워 술술 넘어가고 숙취가 없다는 후기가 온라인상에서 이어지고 있다.

대선주조는 감사의 의미로 이달 중 실제 1캐럿 다이아몬드 증정 이벤트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대선주조 관계자는 “판매 채널을 신속히 확대해 더욱 많은 소비자가 하루빨리 다이아몬드를 만나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