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어린이 급식 통합관리시스템'에 AI-빅데이터 적용
AI로 유치원 집단식중독 막는다…'스마트 급식 시스템' 추진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유치원 등 어린이 급식소에 대한 안전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인공지능(AI) 기술 등을 관리 시스템에 접목하는 '지능 정보화 컨설팅'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지능 정보화 컨설팅은 사회간접자본 사업에 AI·빅데이터 기술을 적용할 수 있도록 정보화 계획 수립을 지원하는 것이다.

지난해 6월 경기도 안산의 한 유치원에서 집단 식중독 사례가 발생한 이후 정보통신 기술을 이용해 급식소의 위생과 영양을 관리한다는 것이 식약처의 설명이다.

구체적으로는 인력이 부족한 소규모 급식소의 위생 관리를 위해 냉장고에 사물인터넷(IoT) 온도 센서를 부착해 자동 점검하거나, 식자재와 조리법·필수 영양 정보가 담긴 빅데이터로 맞춤형 식단을 제공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게 된다.

또 식자재 구매부터 조리·배식·식단관리까지 급식 업무 전반을 자동 점검·기록해 식중독을 예방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내용도 포함된다.

이번 컨설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의 '2021년도 지능 정보화 컨설팅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올 6월부터 용역사업을 통해 추진되며, 그 결과를 바탕으로 '스마트 어린이 급식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