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사 덮친 3월 29일 미세먼지 농도 지역별로 6∼14년 만에 최악

중국·몽골발 황사가 한반도 전역을 뒤덮은 지난달 29일 미세먼지(PM10)의 일평균 농도가 주요 도시별로 길게는 14년, 짧게는 6년 만에 최악의 수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부산의 일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478㎍/㎥로, 2007년 4월 1일의 874㎍/㎥ 이래 14년 만에 가장 높았다.

하루 중 최고값(시간 평균값 중 하루 중 최고 농도) 또한 890㎍/㎥ 으로, 2010년 3월 21일(1천414㎍/㎥) 이후 11년 만에 최다였다.

대구에서도 일평균 농도는 367㎍/㎥로, 2010년 3월 29일 390㎍/㎥ 이래 11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하루 중 최고값은 1천174㎍/㎥로, 2010년 3월 21일 1천553㎍/㎥ 이후 가장 나빴다.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의 경우 2015년 2월 23일 이후 6년 만에 최악의 수치를 보였다.

서울의 일평균 농도는 288㎍/㎥로, 2015년 2월 23일 569㎍/㎥ 이후 가장 높았다.

하루 중 최고값은 508㎍/㎥로, 2015년 902㎍/㎥를 기록한 이후 최고다.

인천은 일평균 농도와 하루 중 최고값이 각각 363㎍/㎥, 520㎍/㎥였고, 경기는 332㎍/㎥, 535㎍/㎥로 나타났다.

두 도시 모두 2015년 2월 23일 이후 수치가 가장 나빴다.

이번 황사는 지난달 26일 중국 내몽골 고원과 몽골 고비사막 등에서 발원한 것으로, 북서풍을 타고 28일 밤부터 한반도에 유입됐다.

기상청은 지난달 29일 2010년 3월과 11월 이후 11년 만에 전국적인 황사 경보를 내렸다.

기상특보와 별도로 환경부는 2015년 황사 위기경보 제도 도입 후 처음으로 전국 모든 시·도에 황사 위기경보 '주의' 단계를 발령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황사의 발원지는 항상 메말라 있기 때문에 저기압이 지나가면 늘 발원되지만, 발원된 황사가 우리나라에 오려면 뒤에 고기압이 따라오는 등 기류가 맞아야 한다"며 "기류가 안 맞으면 황사가 무거워 우리나라까지 안 올 수도 있는데 올해는 유난히 그 기류가 잘 맞았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표] 주요 도시들의 미세먼지(PM10) 관련 수치(단위 : ㎍/㎥)
┌───────┬─────┬─────┬─────┬─────┬─────┐
│2021년 3월29일│ 서울 │ 부산 │ 대구 │ 인천 │ 경기 │
├───────┼─────┼─────┼─────┼─────┼─────┤
│ 일평균 │ 288 │ 478 │ 367 │ 363 │ 332 │
├───────┼─────┼─────┼─────┼─────┼─────┤
│ 일 중 최고값 │ 508 │ 890 │ 1174 │ 520 │ 535 │
├───────┼─────┼─────┼─────┼─────┼─────┤
│가장 최근 날짜│ 서울 │ 부산 │ 대구 │ 인천 │ 경기 │
│ (농도) │ │ │ │ │ │
├───────┼─────┼─────┼─────┼─────┼─────┤
│ 일평균 │2015.2.23.│2007.4.1. │2010.3.29.│2015.2.23.│2015.2.23.│
│ │ (569) │ (874) │ (390) │ (504) │ (519) │
├───────┼─────┼─────┼─────┼─────┼─────┤
│ 일 중 최고값 │2015.2.23.│2010.3.21.│2010.3.21.│2015.2.23.│2015.2.23.│
│ │ (902) │ (1414) │ (1553) │ (774) │ (770) │
└───────┴─────┴─────┴─────┴─────┴─────┘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