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도입 코로나19 백신중 유일한 '1회 접종' 제품
검증 자문단 회의서 "허가 가능" 의견 모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1일 다국적제약사 존슨앤드존슨의 제약 부문 얀센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허가심사를 위한 중앙약사심의위원회(중앙약심)을 개최한다.

식약처는 이날 법정 자문기구인 중앙약심을 열어 얀센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안전성, 효과성, 허가 시 고려해야 할 사항 등에 대해 조언을 받기로 했다.

결과는 같은 날 오후에 공개된다.

중앙약심은 식약처가 허가심사를 위한 전문가 자문 절차 중 두 번째 단계다.

식약처는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의 경우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허가·심사하고자 검증 자문단, 중앙약심, 최종점검위원회로 이어지는 외부 전문가의 '3중' 자문 절차를 운영 중이다.

이에 앞서 검증 자문단 회의에서 전문가들은 얀센의 백신에 대해 전체 임상시험 결과 약 66.9%의 예방효과를 보였으며, 연령이나 기저질환(지병) 유무와 관계없이 60% 이상 효과가 있어 허가하기에 충분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안전성에도 큰 문제는 없다고 봤다.

얀센의 코로나19 백신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표면 항원 유전자를 침팬지에게만 감염되는 아데노바이러스 주형에 넣어 제조한 '바이러스 벡터 백신'이다.

국내에서 접종하기 시작한 아스트라제네카 제품과 동일한 플랫폼으로 개발됐다.

국내에 들어올 코로나19 백신중 유일하게 1회만 투여해도 되는 제품이다.

얀센 코로나19 백신, 오늘 중앙약심후 허가심사결과 공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