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현장 교육 지원을 위해 부산예일직업전문학교와 업무협약 체결
부산항만공사, 글로벌 항만 물류 인재육성 나선다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 왼쪽)와 ㈜제이제이이엔씨 부설 부산예일직업전문학교(대표이사 조재훈)가 31일 BPA 중회의실에서 글로벌 해운·항만·물류 인재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해운·항만·물류 분야 구직자들이 부산항의 여러 업무현장을 가까이에서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부산항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공유해 우수인력 양성에 기여하고자 추진됐다.

협약의 주요 내용으로는 △교육훈련 과정 체제 확립·운영에 관한 협력 △부산항의 시설·장비 등을 활용한 현장학습 지원 △일자리 창출을 위한 상호 정보 교환·협력 등이다.

양 기관은 교육 참여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맞춤형 교육과정을 지속 개발하고 현장 실무자들의 취업특강을 추진하는 등 취업률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교육 서비스 지원도 추진할 계획이다.

남기찬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많은 취업준비생들이 부산항 현장 교육에 참여해 전문인재로 성장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BPA는 지역사회와의 협업을 통해 취업률 향상 및 지역의 우수인재 육성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재훈 대표는 “양 기관이 협력하여 보다 만족도 높은 취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물류관리 직종 훈련과정 취업률 100%를 위해 앞으로도 지역의 여러 기업체들과의 제휴를 통해 현실적인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예일직업전문학교에서 운영하는 ‘무역물류관리실무자’ 교육훈련 과정은 다가오는 4월 21일 개강할 예정이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