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이 산림분야 공공·빅데이터를 활용한 신규 비즈니스 모델과 창업 아이디어를 발굴·지원하기 위한 창업경진대회를 연다. 산림청은 오는 6월 30일까지 ‘2021년 산림공공·빅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를 공모한다고 31일 발표했다. 산림공공·빅데이터를 활용한 제품 및 서비스 개발, 아이디어 기획을 공모해 일자리 창출과 연계한다는 계획이다.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참가를 희망하는 사람은 참가신청서와 기획서를 작성해 산림청 누리집에 온라인 신청하면 된다.

산림청은 1차 서류평가를 통해 부문별로 10개 팀(총 20개 팀)을 선발하고, 2차 발표 심사를 거쳐 8월 말 최종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최종 선정된 제품 및 서비스 개발 부문 5개 팀, 아이디어 기획 부문 5개 팀(총 10개 팀)에는 총 1400만원의 상금을 준다.

수상팀에는 상금 외에도 다양한 특전 기회를 제공한다. 최우수상 2개 팀에는 9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제9회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본선 참가의 기회를 준다. 수상작에 데이터기획·마케팅 및 데이터 분석이 포함되면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 주최하는 취업 연계 프로그램인 2021 빅매칭캠프에도 참여 혜택을 제공한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