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의원 "유찰됐던 땅, 텃밭 가꾸려 구입"
경찰, 부천 신도시 땅 투기 의혹 경기도의원 내사

3기 신도시 예정지인 경기 부천 대장지구에서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 경기도의회의 한 의원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경기 부천 오정경찰서는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경기도의회 A 의원을 내사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경찰은 관련 기관에 A 의원이 매입한 땅과 관련한 자료를 요청했으며, 추후 자료 분석을 거쳐 정식 수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A 의원의 투기 의혹을 언론 등을 통해 접하고 확인 차원에서 내사하고 있다"며 "아직 관련자 조사 등은 진행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A 의원은 부천시의회 의원으로 재직 중이던 2018년, 신도시 개발 정보를 미리 파악하고 부천 대장지구 예정지의 땅을 사들인 의혹을 받고 있다.

그가 사들인 토지는 부천시 대장동 2필지 273㎡다.

그는 당시 정부 공매사이트인 '온비드'를 통해 해당 토지를 아내 명의로 1억6천만원에 낙찰받았다.

해당 토지의 3.3㎡당 평균 가격은 낙찰 당시 194만원 수준이었으나 신도시 예정지에 포함되면서 현재는 4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감사원도 부천시에서 해당 토지와 관련한 자료를 확보하는 등 A 의원의 투기 의혹을 조사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A 의원은 이에대해 "해당 토지는 부천시의 자투리 시유지 매각계획에 따라 온비드에 나왔고 2차례 유찰됐던 땅"이라며 "안 팔리는 땅에 텃밭을 가꾸려고 샀다"고 투기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