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아동학대 전담 공무원 44명 배치…현장조사 담당

인천시는 민간에서 맡아온 아동학대 현장 조사 업무를 내달 1일부터 전담 공무원이 직접 수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시는 10개 군·구에 아동학대 전담 공무원 44명을 배치하고, 공무원이 현장 조사 업무를 수행하는 '아동학대 조사 공공화'를 본격 시행한다.

보건복지부 지침에 따르면 전국 모든 시·군·구는 올해 10월까지 아동학대 조사 공공화를 시행해야 하는데 인천시는 이보다 6개월 앞당겨 공무원의 아동학대 현장 조사 업무를 개시하는 것이다.

기존 아동학대 조사는 민간기관인 아동보호전문기관이 담당했지만, 아동 분리와 친권 제한 등 강제력을 행사해야 할 때 가해자의 조사 거부나 상담원 신변 위협 등으로 원활한 수행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도 있었다.

시는 전담 공무원이 경찰과 함께 아동학대 사건 조사 업무를 담당하고, 아동보호전문기관은 피해 아동 재학대의 위험이 없어질 때까지 심층적이고 전문적인 관리를 담당하도록 할 방침이다.

이화영 인천시 아동청소년과장은 "조사 공공화 시행 초기의 혼선을 막기 위해 1년간은 아동보호전문기관 상담원이 전담 공무원의 현장 조사 때 동행 지원하도록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전담 공무원 인력을 증원하고 교육과정을 강화해 직무 전문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