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아파트 브랜드 강세 지속…오프라인 유통, 여행 등 약세
브랜드스탁 1분기 브랜드 가치 평가…미 증시 상장 '쿠팡' 강세

올해 1분기 정보기술(IT) 업종과 증권·아파트 부문의 브랜드 가치는 상승세를 보인 반면, 오프라인 유통과 여행 업종은 하락세가 지속됐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이 계속된 가운데 '동학개미'의 주식투자 열풍이 브랜드 순위를 좌우했다.

'동학개미' 열풍에 증권사 브랜드 몸값 뛴다

31일 브랜드가치 평가회사 브랜드스탁이 발표한 '1분기 대한민국 100대 브랜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브랜드 갤럭시와 카카오톡이 지난해에 이어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삼성 갤럭시 브랜드는 지난해까지 이 업체의 조사에서 10년 연속 브랜드 평가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올해도 여전히 1위 자리를 고수했다.

카카오톡 역시 1분기에 2위 자리를 지켰고 네이버는 지난해 4위에서 올해 3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코로나 '집콕' 수요 증가로 지난해 처음 순위권이 진입한 유튜브는 올해 1분기에 무려 31계단이나 뛰어 13위까지 올랐다.

최근 뉴욕 증시에 성공적으로 데뷔한 쿠팡도 지난해보다 9계단 상승한 15위를 차지했다.

'동학개미' 열풍에 증권사 브랜드 몸값 뛴다

1분기 브랜드 평가에서는 동학개미 열풍으로 증권사 브랜드들의 강세가 특히 눈에 띄었다.

미래에셋증권이 작년 말 42위에서 11계단이 상승해 31위를 차지했고, 삼성증권도 14계단 뛰어 45위, KB증권은 37계단이나 상승해 62위에 올랐다.

최근 집값 상승과 분양 성공으로 아파트 브랜드도 강세다.

GS건설의 자이(38위→34위), 삼성물산의 래미안(53위→44위), 현대건설의 힐스테이트(88위→77위) 등도 작년 말보다 순위가 상승했다.

새벽배송 바람을 일으킨 마켓컬리와 온라인 중고 거래 사이트 당근마켓은 각각 96위와 97위로 신규 진입했다.

이에 비해 실적 부진에 시달리고 있는 이마트(6위→9위), 롯데백화점(51위→56위), 롯데슈퍼(80위→100위) 등 오프라인 유통사와 하나투어(36위→50위) 등 여행·레저 브랜드들은 브랜드 가치가 하락하며 코로나 여파가 지속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