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주총회서 흉기 들고 업체 대표 협박한 50대 체포

주주총회에서 흉기를 들고 업체 대표를 협박하며 소란을 피운 50대가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 7분께 송파구 장지동의 한 건물에서 열린 부동산 개발업체의 주주총회에서 길이 40㎝가량의 손도끼를 들고 대표를 협박한 혐의(특수협박·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A(53)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주주총회를 진행 중인 대표에게 다가가 손도끼를 들고 "모두 죽여 버리겠다, 가만두지 않겠다"고 말하고 소란을 피운 혐의를 받는다.

주주로 알려진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재산권을 지키기 위해 한 행동"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범행 동기나 경위를 조사하며 신병 처리 방향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