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를 '다케시마'로 표기한 일본 고교 교과서 / 사진=연합뉴스

독도를 '다케시마'로 표기한 일본 고교 교과서 / 사진=연합뉴스

일본 고교생들이 2022년부터 사용할 교과서에 "독도는 일본 영토"라는 주장이 실린다. 교육부는 "왜곡된 교과서 내용을 스스로 시정하라"며 일본 정부에 공식적으로 항의했다.

30일 일본 문부과학성은 2022년부터 일본 고교 1학년들이 사용하게 될 296종의 검정 심사결과를 발표했다. 요미우리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공공(公共), 지리총합(종합), 역사총합 등 모든 사회과목 교과서에는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내용이 포함됐다.

종군 위안부 문제는 역사종합 교과서에서 다뤄졌는데 대체로 기존 대비 설명이 크게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내용이 없어진 교과서도 있다.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기술한 교과서는 전체 12종 중 절반 이하였다.

교육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일본 정부가 역사 왜곡을 반복하는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것에 대해 크게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독도 영토 주권을 침해하고 강제동원, 일본군 위안부 등 전쟁 범죄를 축소·은폐한 고등학교 교과서를 일본 정부가 검정 합격시켰다는 사실에 엄중한 우려를 표명한다"며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공존을 크게 저해할 것이며, 일본은 국제 사회로부터 더욱 고립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교육부는 일본의 교과서 왜곡에 대응해 역사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4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독도체험관을 영등포구 타임스퀘어로 확장 이전하고, 강원 지역에는 독도체험관을 1개 신축한다. 인천 경기 대전 등 6개 시도에 위치한 독도체험관의 개선작업도 함께 진행한다.

일반학교 대상으로 독도 교육도 강화한다. 전국 120개 학교를 '독도지킴이학교'로 선발해 독도와 관련한 전문가 초청강연, 독도 탐방 등의 교육활동을 지원할 방침이다. 교원들에게는 독도의 역사·지리·국제법 관련 연수 실시한다.

교육부 관계자는 "일본 정부의 영토 주권 침해와 역사 왜곡을 바로 잡기 위해 지속적으로 독도교육을 강화할 것"이라며 "관계기관, 민간·사회단체 등과 협력해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