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국 정부와 협력 구축…해외 경찰주재관·인터폴과 화상회의

경찰청 외사국은 미국·유럽에서 벌어지는 아시아인 증오범죄 대응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해외 경찰 주재관, 인터폴 협력관과 함께 화상회의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26일에 이어 이날 열린 화상회의에는 경찰청 외사국장과 유관 부서장 4명, 미주·유럽 경찰 주재관 19명, 인터폴 협력관 3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반아시아 정서가 확산하는 가운데 미국 애틀랜타 총격 사건과 유사한 증오범죄로부터 우리 국민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방안 등을 논의했다.

경찰청은 ▲ 각국 정부·법집행기관·교민단체와의 협조 강화 ▲ 현지 법집행기관의 증오범죄 위험성 인식·사고 전환 유도 ▲ 아시안 증오범죄 모니터링·분석 등을 하기로 했다.

경찰청은 증오범죄로부터 우리 국민이 피해를 볼 가능성이 큰 지역의 재외공관에 경찰 주재관을 증원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