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와 아내 조현 씨를 공직선거법, 주민등록법, 지방세기본법, 조세범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30일 밝혔다.

김 후보 선대위는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 등록 당시 주소를 허위로 기재한 데 이어 비거주용 건물에 전입신고를 한 점을 문제 삼았다.

또 축조된 지 3년이 지난 건물이 지방세 과세 대상에서 누락된 점을 비롯해 주택으로 기능하는 건축물을 '사무소'로 신고한 점도 지적했다.

김 후보 선대위 관계자는 "비리 의혹뿐만 아니라 재산의 허위신고와 건물을 미신고 상태에 따른 탈세 위법이 의심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