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 술 취해 지하철 기관사 폭행…3분여 운행 지연

서울 동작경찰서는 지하철 열차 안에서 소란을 피우다 기관사를 때린 혐의(폭행)로 30대 남성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30일 밝혔다.

경찰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6시께 신림역에서 신대방역으로 향하는 2호선 지하철 안에서 술에 취한 채로 소란을 피웠다.

승객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열차 기관사가 A씨에게 하차를 요구했으나, A씨는 응하지 않고 기관사의 얼굴 부위를 여러 차례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기관사의 피해 정도는 크지 않았으나, 소란으로 인해 지하철 운행이 3분여간 지연됐다고 서울교통공사는 설명했다.

경찰은 A씨를 조사한 후 철도안전법 위반 혐의 적용 여부 등을 정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