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경찰, '시의원 투기의혹' 관련 시의회 등 압수수색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경찰이 30일 세종시의회 등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섰다. 세종시의원이 국가산업단지(국가산단)가 결정되는 과정에서 직위를 이용, 본인의 부지가 산단으로 지정되도록 했다는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서다.

세종경찰청은 이날 오전 10시 시의회 등 4곳에 수사관을 보내 컴퓨터 하드 디스크 등을 확보하고 있다.

앞서 정의당 세종시당은 시의원 A씨가 본인의 직위를 이용해 소유 부지가 산단으로 지정되도록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광명시흥지구 투기 논란이 세종으로도 확산하는 모습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