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피의자 휴대전화 포렌식을 받아
기록 분석하고 있어"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의 노원구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하고 자해를 시도한 20대 남성 A 씨가 범행 직후 자신의 휴대전화 기록을 삭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A 씨가 범행 직후 피해자인 큰 딸에게 보낸 휴대전화 SNS 메시지 기록을 삭제한 정황을 확인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을 받아 기록을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경찰은 이날 강남구에 있는 A 씨의 집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 일부를 확보했다. 경찰은 이번에 확보한 휴대전화가 사건과 연관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포렌식을 의뢰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다.

A 씨는 이달 25일 노원구 중계동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범행 후 자해한 상태로 발견돼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그는 수술 전 혐의를 인정해 체포영장이 발부됐지만, 병상에서 회복 중이라 영장이 집행되지 않았다.

경찰은 의료진의 설명을 듣고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수술을 마치고 회복하고 있다"면서도 "좀 더 치료가 필요하다는 의료진 판단 하에 입원 중이다. 조사는 이후 이뤄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압수수색에서 새로 발견된 휴대전화를 살펴보고 있다"며 "사건 관련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디지털포렌식을 의뢰하겠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상에서는 A 씨와 피해자인 세 모녀 중 큰딸과의 관계에 대한 여러 의혹이 제기돼 경찰도 조사에 나섰지만 상당 부분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가 큰딸을 몇 달간 스토킹했다는 주장도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