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방에 흉기 숨긴 채 4시간 기다려
"주변인 살해하려 범행 계획" 진술
자신이 스토킹하던 여성 BJ의 모친을 살해하겠다고 협박하고, 시도한 20대 남성이 구속 송치됐다. 사진과 기사는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자신이 스토킹하던 여성 BJ의 모친을 살해하겠다고 협박하고, 시도한 20대 남성이 구속 송치됐다. 사진과 기사는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자신이 스토킹하던 여성 BJ(인터넷 개인방송 진행자)의 모친을 살해하겠다고 협박하고, 실제 흉기를 들고 찾아간 20대 남성이 구속 송치됐다.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살해 예비, 협박 등의 혐의로 20대 사회복무요원 A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9월부터 여성 BJ인 B씨를 스토킹하고, "성폭행하겠다" "어머니를 살해해 힘들게 하겠다" 등의 협박성 글을 인터넷 커뮤니티에 게재했다.

최근 A씨는 "(B씨의) 어머니가 일하는 카페를 찾아가 살해하겠다"는 구체적 범행 계획이 담긴 글을 올렸고, B씨는 지난 12일 밤 "누군가 어머니를 죽이려 한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B씨 모친이 운영하는 카페에서 A씨를 검문해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가방에 흉기를 숨긴 채 카페에 혼자 앉아 인적이 드물어질 때까지 4시간가량을 기다린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B씨의) 주변인을 살해하려고 범행을 계획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