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몬스가구 둔촌전시장 전경.

에몬스가구 둔촌전시장 전경.

가구전문회사 에몬스는 서울 둔촌동에 프리미엄 전시장(면적 993㎡)을 오픈했다고 30일 밝혔다. 둔촌전시장은 유동 인구가 많은 길동사거리에 위치해 천호, 암사, 성내, 둔촌동 등 강동지역 고객 유입에 뛰어난 접근성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서울 지하철 5호선 둔촌동역 1번 출구에서 도보 5분 거리에 위치해 있어 대중교통 이용이 용이하다는 게 에몬스 측 설명이다.

에몬스 둔촌전시장은 4개층(B1~3층) 규모다. 소파, 침대, 붙박이장, 거실장, 매트리스, 자녀방가구 등 에몬스 가정용가구를 비롯해 에몬스의 프리미엄 브랜드 에르디앙스 제품 등 400여종의 가구가 전시됐다.

1층은 거실을 꾸밀 수 있는 소파, 거실장, 식탁, 수납장류와 프리미엄 브랜드 ‘에르디앙스’ 제품으로 구성됐다. 2~3층은 침실을 연출할 수 있는 침대, 붙박이장과 매트리스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연출했다. B1층은 자녀방 가구와 1인 가구, 홈오피스 등 서재 가구가 자리잡고 있다.

에몬스는 지난 9월 논현동에 서울지역 최대 규모인 2541㎡의 가구 전시장을, 12월에 경기 김포에 1388㎡ 규모의 전시장을 오픈했다.

에몬스 관계자는 “온라인에서 가구를 구매하는 소비자가 많아졌지만, 가구는 직접 보고 사야 한다는 소비자의 인식은 여전히 강하다”며 “둔촌전시장에서는 온라인으로 확인할 수 없는 제품의 품질, 디테일, 완성도를 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