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단 오는 관중 기업의 고객과 같다고 생각"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사진=신세계그룹 제공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사진=신세계그룹 제공

구단주가 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프로야구단 SSG랜더스를 마케팅에 활용해 롯데 그룹을 제치겠다는 의지를 드러내 눈길을 끌고 있다.

30일 정 부회장은 이날 새벽 음성 기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클럽하우스에서 "야구단을 가진 롯데를 보면서 많이 부러워했었다"며 "(롯데가) 본업 등 가치 있는 것들을 서로 연결시키지 못한다는 생각을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우리는 본업과 연결할 것"이라며 "걔네(롯데)는 울며 겨자 먹기로 우리를 쫓아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아가 정 부회장은 "야구단에 오는 관중은 제가 가진 기업의 고객과 같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기업을 한 번 더 기억에 남길 수 있도록 콘텐츠를 만들고 우리 이름을 오르락내리락하게 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정 부회장은 야구단과 신세계그룹의 유통 콘텐츠를 결합하겠다는 계획을 전했다. 정 부 회장에 따르면 신세계가 운영 중인 스타벅스 커피의 경우 야구장 내에서 주문하면 앉은 자리로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앱을 개발 중이다.

한편, 신세계그룹은 이날 오후 6시 서울 중구 조선호텔에서 열리는 SSG랜더스 창단식을 진행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