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권 지키기 위한 행동" 주장
경찰, 정확한 범행 동기 조사 중
주주총회에서 손도끼를 들고 대표를 협박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주주총회에서 손도끼를 들고 대표를 협박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 부동산 개발업체의 주주총회에서 손도끼를 들고 난동을 부린 5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30일 오전 10시7분께 송파구 장지동 소재 한 건물에서 열린 부동산 개발업체의 주주총회에서 흉기를 들고 대표를 협박한 혐의로 A씨(53)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주주총회에 길이 40㎝가량의 손도끼를 들고 나타났다. 주주총회를 진행 중인 대표에게 다가간 A씨는 "모두 죽여버리겠다" "가만두지 않겠다"라고 소리치며 소란을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해당 업체의 주주로 알려졌으며, 경찰 조사에서 "재산권을 지키기 위해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