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항공ㆍ에어택시 사업에 투자…"2030년까지 매출 23조원 달성할 것"
한화시스템, 1.2조 유상증자…"내후년 자체 통신위성 발사 목표"(종합)

한화시스템은 29일 이사회를 열고 위성통신과 에어모빌리티(공중 이동수단) 사업에 대한 투자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총 1조2천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내후년에는 독자 통신위성을 쏘아 올려 저궤도 위성통신 시범 서비스를 시작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한화시스템은 올해부터 3년 동안 저궤도(LEO·Low Earth Orbit) 위성통신에 5천억원, 에어모빌리티 사업에 4천5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저궤도 위성통신 체계를 구축하고, 에어모빌리티 기체와 인프라·관제·서비스 및 항공물류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한화시스템은 2023년까지 독자 통신위성으로 저궤도 위성통신 시범 서비스를 시작하고, 2025년 정식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유상증자로 조달한 자금으로 '에어택시'로 불리는 에어모빌리티 사업에도 박차를 가한다.

한화시스템은 지분 30%를 가지고 있는 미국 '오버에어'(Overair)사와 함께 2019년부터 에어모빌리티 기체 '버터플라이'(Butterfly)를 개발하고 있고, 올해 상반기 중 '전기추진시스템'을 시험할 예정이다.

2024년까지 기체 개발을 끝내고, 2025년에는 시범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한화시스템의 2030년 에어모빌리티 사업 예상 매출은 11조4천억원이다.

한화시스템, 1.2조 유상증자…"내후년 자체 통신위성 발사 목표"(종합)

이 밖에도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플랫폼 사업에 2천500억원을 투자한다.

기존 블록체인·인공지능·클라우드 등 첨단 사업을 진행해온 한화시스템 ICT부문이 디지털 플랫폼 사업을 추진한다.

한화시스템은 이 같은 투자를 바탕으로 2030년까지 매출 23조원을 달성하겠다고 목표를 제시했다.

지난해 매출(1조6천429억원)의 14배 규모다.

이번 유상증자는 주주 배정 후 실권주 일반 공모 방식으로 진행된다.

신주 배정 기준일은 내달 22일, 구주주 청약 예정일은 6월 3~4일이다.

한화그룹은 최근 그룹 내 우주 산업을 총괄할 '스페이스 허브'를 출범시키고 본격적으로 우주 산업에 진출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솔루션이 이끄는 '스페이스 허브'에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한화시스템,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최근 인수한 민간 인공위성 기업 쎄트렉아이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