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직 전환 협의 중 관제요원 해고, 울산 남구가 책임져야"

공공연대노조 울산본부는 29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구는 폐쇄회로(CC)TV 관제 요원 정규직 전환 협의 중에 발생한 부당 해고에 대해 책임져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CCTV 관제 요원 직접 고용 투쟁 결과로 5개 구·군에서 정규직 전환 협의회가 구성됐지만, 해가 바뀌면서 새로운 용역 업체와의 고용 관계에 놓이게 됐다"며 "그런데 남구와 계약한 서울 용역 업체가 협의회에 참가하는 노조 대표자를 수습 기간 3개월 내 채용 취소를 할 수 있다는 업체 취업 규칙에 근거해 3월 말 채용을 취소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채용 취소 사유는 고혈압과 당뇨 등 건강상 이유인데, 본인 스스로 재검해 이상 소견 없음이라는 결과를 업체에 보냈는데도 업체는 통보 이틀 뒤 채용 공고를 냈다"며 "4년째 관제 모니터를 하며 각종 범죄 예방에 기여해 세 차례 표창을 받은 성실한 근무자를 해고로 내몰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 책임은 해당 업체를 선정한 남구에 있다"며 "용역 업체 관리 감독 책임이 있는 남구는 전환 협의회 노조 대표자가 해고 상태로 방치되는 순간 협의회 자체가 기만이며 노조 탄압임을 스스로 증명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남구는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동시에 부당 해고를 자행하는 용역 업체를 즉각 해지하라"며 "상반기에는 전환과 관련한 협의를 하고 현재 근무자를 배제 하지 않고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