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에도 '봄바람'…주말 매출 50%대 증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코로나19) 확산세 지속에도 지난 주말 주요 백화점과 아웃렛에는 인파가 몰리며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3월 마지막 주말인 지난 26~28일 롯데백화점·신세계백화점·현대백화점의 작년 동기(2020년 3월 27~29일) 대비 매출 증가율은 나란히 50%대를 기록했다.

롯데백화점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3% 매출이 늘었다.

특히 명품이 포함된 해외패션 상품군 매출이 83% 증가했고 남성 스포츠 57%, 생활가전 43%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다.

신세계백화점 매출 증가율은 50.9%로, 롯데백화점과 마찬가지로 명품 매출 증가율이 73.7%로 가장 높았다.

현대백화점도 매출이 56.4% 늘어난 가운데 해외패션(93.8%), 여성패션(83.5%), 남성패션(91.4%), 아동스포츠(114.5%) 등의 상품군 매출 증가율이 전체 평균치를 크게 웃돌았다.

아웃렛에도 손님이 몰리며 롯데프리미엄아울렛의 주말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59% 증가했다.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인 2019년과 비교해도 실적이 개선됐다는 것이 업체 관계자들의 이야기다.

2019년 3월 마지막 주 주말(3월 29~31일)과 비교하면 신세계백화점의 매출은 25% 증가했으며 현대백화점도 20.4% 늘었다.

한 백화점 관계자는 "3월 들어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확실히 손님이 늘기 시작했다"며 "명품 외에 남녀 패션 및 아웃도어 상품 매출도 좋다는 점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