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 1조원 규모 서민·소상공인 상생금융 지원

BNK금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서민과 소상공인의 재기를 지원하는 '상생금융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29일 밝혔다.

상생금융은 신규 자금을 공급해 원활한 경제 활동을 돕는 유동성 지원 프로그램과 기존 대출의 금융비용 절감을 위한 재기 지원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BNK금융은 유동성 지원 6천110억원, 재기 지원 4천50억원 등 총 1조160억원 규모로 이 사업을 추진한다.

계열사별로 보면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지자체 및 지역 신용보증재단과 협약을 통해 부·울·경 지역 소상공인에게 최대 1억원의 신규 자금을 저리로 융자한다.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등은 업체당 최대 5억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BNK캐피탈은 연소득 3천만원 이하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최대 3천만원까지 생활자금을 중금리로 대출해 주고, 생계형 차량 구매나 렌터카를 이용하는 소상공인에게 차량 가격 이내에서 자금을 지원한다.

BNK저축은행은 자영업자 대상 햇살론 취급 때 우대금리를 적용하고 부산지역 점주권 자영업자에게 최대 1천만원의 특례대출을 해주기로 했다.

재기 지원 프로그램은 코로나19 관련 대출을 보유하거나 피해 인정 업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는 '연체이자 감면 프로그램'과 고금리 대출을 성실히 상환 중인 고객에게 제1금융권 중금리 대출로 대환을 돕는 '고금리 대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기존 코로나19 이차보전 협약대출 지원 차주에 대해 각각 2천억원과 1천20억원 규모로 종전 대출금리로 기한연장을 진행한다.

BNK금융 관계자는 "이번 상생금융 프로그램이 힘든 시기를 보내는 서민과 자영업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금융 지원을 꾸준히 벌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