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세종청사서 기자간담회 개최
"입시 의혹 바로잡는 것이 교육부 할 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교육부 제공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교육부 제공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의 고려대 입시 비리 의혹을 조사할 것인지에 대해 29일 "어떤 경우든 예외 없이 행정절차를 준수하며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입시 비리 의혹을 바로 잡는 것이 교육부가 해야 할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부산대가 교육부의 요구에 따라 조씨의 의전원 입학 관련 자체조사에 나서면서 조씨가 졸업한 고려대와 한영외고에서도 조사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 가운데 유 부총리가 고려대에 조사 요구 여부 등을 검토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언급한 것이다.

조씨는 2010학년도 수시모집 세계선도인재전형으로 고려대 환경생태공학부에 입학해 2014년 졸업했다. 이듬해 수시모집 '자연계 출신-국내 대학교 출신자 전형'으로 부산대 의전원에 입학했다.

지난해 12월 조씨의 모친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녀 입시 비리 관련해 1심 재판부는 조씨가 입시에 활용한 7개 스펙이 모두 허위라고 판단했다. 이후 교육부는 법률 검토를 거쳐 부산대에 조씨 입시관련 사실관계를 조사하라고 지난 24일 요구했다. 이에 대학 측은 '입학전형 공정관리위원회'를 만들어 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다만 고려대는 아직까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유 부총리는 "부산대 의전원과 달리 고려대가 자체 조사를 해야 하는지 법률적 검토를 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조씨의 모교인 한영외고에 대해서도 "서울시교육청의 관리·감독 대상이어서 법률 검토를 하지 않았다"고 했다. 조씨는 단국대·공주대 인턴 경력을 꾸며 고교(한영외고) 생활기록부에 담았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유 부총리는 간담회 마무리 발언에서 "최근 제기된 여러 입시 의혹과 관련해 예외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행정적 절차를 준수해 저희가 할 일을 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