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발 현장서 양대노총 기싸움…조합원 동원 집회도
아침부터 소음·교통혼잡에 주민 분통…구청에 민원 잇따라
집회인원 제한에도 수색에선 수백명이 집회…경찰 수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서울에서는 '9명 집회'만 가능한데도 은평구 재개발 현장에서 양대 노총 건설노조원들이 한 달간 많게는 수백명 규모의 집회를 이어가자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9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서울 서부경찰서는 수색6·7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사업 공사 현장 등에 9명 이상 모여 집회를 한 혐의로 집회 주최자와 참가자 등을 수사하고 있다.

앞서 은평구는 지난 9일과 19일 2차례 집회 참가자 등 불특정 다수를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건설노조 조합원들이 각자 연맹 소속 조합원 고용을 요구하며 시작된 수색 공사 현장 시위는 지난해부터 이어져 왔다.

집회 참가자는 날마다 적게는 20명부터 많게는 수백 명까지 차이가 있으나, 지난달 23일부터 한 달간 평균 200명대를 유지한 것으로 은평구는 추산했다.

특히 지난 15일과 18일에는 각각 500명과 800명이 모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0인 이상 집회를 금지한 서울시 방침을 정면으로 어긴 행위다.

집회 인원은 대부분 수색 재개발구역 현장에서 일하는 조합원들로 알려졌다.

200명을 훨씬 웃도는 인원이 모이기도 하는데, 두 노총이 각자 다른 지구 조합원들까지 불러 연대집회를 하기 때문이다.

이들의 집회는 대개 오전 5시부터 오후 4시까지로 신고돼있다.

경찰이 집회 인원이 몰리는 시간에 경력을 배치하고 있어 큰 물리적 충돌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른 시간부터 시작하는 집회로 소음과 교통혼잡 등을 호소하는 인근 주민들의 민원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23일부터 한 달간 구청에 접수된 수색역 인근 집회 관련 민원신고는 20여건에 달한다.

경찰은 불법 집회에는 지침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해 왔다는 입장이다.

10명 이상이 불법 집회를 할 때는 해산명령을 하고, 소음도 기준을 초과하면 기준치 이하 유지나 확성기 사용 중지 등을 명령했다고 한다.

서부서 관계자는 "10명 이상 모였을 때는 지침에 따라 3차에 걸쳐 해산명령을 했고 지금까지 마지막 단계인 강제해산 명령을 하기 전 시위대가 모두 해산했다"며 "강제 해산시키면 물리적 충돌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색지역 현장에서는 민주노총 조합원 2명이 타워크레인에 올라가 시위를 하자 한국노총 조합원 2명도 최근 맞은편 타워크레인을 점거하는 등 양대 노총 간 기싸움도 벌어지고 있다.

지난 26일에는 수색6구역 공사 현장을 점거하려던 한국노총 조합원 29명이 건조물침입 혐의로 경찰에 연행되기도 했다.

집회인원 제한에도 수색에선 수백명이 집회…경찰 수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