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도 4월 30일까지…외국법인세액 과세표준에서 차감
4월까지 법인지방소득세 납부…코로나 피해 중소기업 3개월 연장

지난해 말 결산법인은 4월 30일까지 법인지방소득세를 신고·납부해야 한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은 납부기한이 3개월 직권연장돼 7월 말까지 내면 된다.

28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이번 법인지방소득세 신고·납부 대상인 12월 결산법인은 전체 법인의 96%에 달하는 92만여개다.

이들 법인은 지난해 귀속 법인 소득에 대해 오는 4월 30일까지 법인지방소득세를 신고·납부하게 된다.

해당 법인은 전국 지방세 신고·납부 시스템인 위택스(www.wetax.go.kr)나 사업연도 종료일 현재 관할 시군구청에 우편·방문으로 신고할 수 있다.

둘 이상의 시군구에 사업장이 있는 법인은 사업장별 안분율에 따라 계산한 법인지방소득세를 사업장이 위치한 지자체별로 각각 신고해야 한다.

올해는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모든 지방자치단체에서 직권으로 법인지방소득세 납부 기한을 4월 말에서 7월 말로 3개월 직권연장한다.

연장 대상은 코로나19 방역조치에 따른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의 중소기업과 고용위기지역·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내에 소재한 중소기업으로, 올해 중 국세인 법인세 납부기한 직권 연장을 받은 기업이다.

다만 직권연장 대상 기업이어도 신고는 기한 안에 해야 한다.

또 올해부터는 기업이 외국에서 납부한 세금을 과세표준에서 차감한다.

그동안 외국법인세액은 국세인 법인세에서만 공제해왔는데 지난해 지방세법 개정으로 법인지방소득세에서도 공제하게 됐다.

외국법인세액을 차감해 신고할 법인은 납세지 관할 시군구청에 외국법인세액 과세표준 차감 명세서 등도 함께 제출해야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