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842만5천869명, 부산 293만6천301명…해당 지역 인구수의 87.13%

4·7 재보선 선거인수 1천216만1천624명 확정

행정안전부는 오는 4월 7일 실시되는 2021년 재·보궐선거의 선거인수가 선거인명부 확정일인 26일 기준으로 1천216만1천624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해당 지역의 인구수 1천395만7천262명의 87.13%에 해당한다.

전체 선거인수 가운데 국내 선거인수는 1천208만5천950명이고 장기출장자 등 재외국민은 3만3천428명, 외국인은 4만2천246명이다.

외국인은 영주 체류자격 취득 3년이 경과한 경우 지방선거에만 투표권이 있다.

성별로는 여성(627만4천535명·51.6%)이 남성(588만7천89명·48.4%)보다 38만7천446명 많다.

연령대별로는 50대 비율이 18.53%로 가장 높고 40대 17.87%, 30대 16.39%, 20대 16.33%, 60대 15.90%, 70대 이상 12.91%, 18∼19세 2.07%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만 18세도 선거가 가능해지면서 이번 재·보궐선거에 참여하게 된 선거인(2002년 4월 9일∼2003년 4월8일 출생자)은 총 11만9천349명이다.

이번 재·보궐 선거 중 가장 큰 규모인 서울시장 보궐선거 선거인수는 842만5천869명, 부산광역시장 보궐선거 선거인수는 293만6천301명이다.

선거권자는 오는 27일부터 시·군·구 홈페이지 또는 우편으로 발송되는 안내문을 통해 자신의 선거인명부 등재번호와 투표소 위치 등을 확인할 수 있다.

투표는 4월 2∼3일 재·보궐 선거가 실시되는 지역의 사전투표소, 또는 4월 7일 지정된 투표소에서 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