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제주에너지포럼'이 27일 발족했다.

제주에너지포럼 발족…친환경 재생에너지 기반 마련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와 위성곤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은 이날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제주에너지포럼' 발족 기념 토론회를 열었다.

이날 토론회에서 위 의원은 "2050년 제주 탄소중립 달성을 목표로 친환경 재생에너지 기반을 마련해 나가고자 한다"며 포럼 설립 취지를 설명했다.

또 문대림 JDC 이사장이 환영사를 하고 원희룡 도지사가 축사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제9차 전력수급계획과 제주 에너지 전환'(강승진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전기위원회 위원장), '지역 주도의 분산에너지 활성화 대책'(이경훈 산자부 분산에너지과장), '카본 프리 아일랜드(탄소 발생 없는 섬) 추진현황과 계획'(윤형석 제주도 미래전략국장) 등이 발표됐다.

이어 제주대 김일환 교수가 좌장을 맡고, 전영환 홍익대학교 교수, 이상훈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 임연주 인터텍 대표, 류준우 Gridwia 부사장, 차병학 VPP Lap의 토론이 진행됐다.

포럼 발족을 시작으로 민주당 탄소중립특별위원회 소속 국회의원과 제주도, 제주도의회, 각 기관과 민간단체, 학계 등이 폭넓은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