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농심 창업주 신춘호 회장 별세…향년 92세

농심 창업주 신춘호 회장이 27일 92세로 별세했다.

농심은 "신 회장이 이날 오전 3시 38분께 지병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신 회장은 1965년 농심을 창업해 신라면과 짜파게티, 새우깡 등 사랑을 받는 제품을 개발했다. 신 회장의 역작인 신라면은 전 세계 100여 개국에 수출되고 있다고 농심은 밝혔다.

신 회장의 빈소는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1호실이고 발인은 오는 30일 오전 5시다.

신용현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