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론적으로 수사 계속 및 기소 모두 부결된 것"
검찰수사심의위원회는 2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와 관련 "수사를 중단하라"고 의견을 모았다. /사진=연합뉴스

검찰수사심의위원회는 2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와 관련 "수사를 중단하라"고 의견을 모았다. /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측은 26일 이 부회장의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심의위원회의 회의 결과에 대해 "수사심의위가 수사와 공소제기 안건에 모두 부결한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날 이 부회장의 변호인은 입장문을 통해 "오늘 위원회 심의 대상은 수사 계속 여부와 공소 제기 여부였다"며 "결론적으로 수사 계속 및 기소 모두 부결된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수사심의위는 이날 표결 결과 현안위원 14명 중 8명은 검찰의 계속 수사에 반대했고, 나머지 6명은 찬성 의견을 냈다. 공소제기 여부와 관련해서는 찬반 의견이 각각 7명씩 동수로 맞섰다.

한편, 검찰은 회의 결과에 대해 "지금까지의 수사 결과와 수사심의위 심의 의견을 종합해 최종 처분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