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수색동 재개발 현장 점거 한국노총 조합원 29명 연행

서울 은평구 수색동 재개발 현장을 점거하려던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조합원들이 경찰에 연행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서부경찰서는 26일 오전 10시 30분께 수색6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 현장에서 한국노총 조합원 29명을 건조물침입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

이들은 한국노총 조합원을 고용해달라고 요구하기 위해 이날 오전 3시께 공사 현장에 몰래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노총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전국건설산업노조 조합원들은 그간 수색동 재개발 공사현장에서 각자 노조원을 고용해달라며 시위를 벌이고 대치해왔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민주노총 조합원 2명은 건설 현장에 있는 타워크레인 위에 올라가 시위해왔는데, 전날 오후 5시께에는 한국노총 조합원 2명이 맞은편 타워크레인을 점거했다.

한국노총 조합원들은 민주노총의 타워크레인 점거로 인해 공사가 진행되지 못하자 항의하는 취지로 타워크레인에 올라간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