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임 행복청장이 퇴임 후 세종시 스마트국가산업단지 인근 땅을 매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한 현수막이 붙어있다. / 사진=뉴스1

전임 행복청장이 퇴임 후 세종시 스마트국가산업단지 인근 땅을 매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한 현수막이 붙어있다. / 사진=뉴스1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를 계기로 부동산 투기 의혹 전반을 수사 중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26일 세종 소재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 등을 압수수색했다.

배우자 명의로 세종특별시 땅을 매입해 투기 의혹을 받는 전임 행복청장과 관련한 강제수사 착수다. 특수본은 이날 오전 행복청을 비롯해 4곳을 압수수색 하는 등 강제수사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차관급인 행복청장은 세종 신도시 건설을 책임지는 자리로, 의혹이 사실일 경우 세종 개발 총책임자가 세종시 땅을 투기한 셈이라 모럴해저드(도덕적 해이) 논란이 한층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