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 9개 공공기관이 45개 기업에 최대 7억원 지원
캠코 등 9개 공공기관, 부산 사회적 지원기금 제4기 금융지원 사업 시행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문성유) 등 부산지역 9개 공공기관은 부산에 있는 사회적경제기업을 대상으로 오는 4월 9일까지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BEF)을 통해 4기 금융지원 대상 기업을 모집한다고 26일 밝혔다.

9개 참여기관은 기술보증기금, 부산도시공사, 부산항만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남부발전,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한국해양진흥공사다. BEF는 사회적경제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부산지역 9개 공공기관이 조성하는 기금으로 2018년부터 5년간 50억원을 모집하고 (사)사회적기업연구원이 위탁운영하고 있다.

금융지원 사업은 BEF 대표 사업으로서, 부산지역 소셜벤처 등 사회적경제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사회적 가치, 지속 가능성, 일자리 창출 가능성, 지원 타당성을 기준으로 총 45개 기업에 최대 7억원이 지원된다.

선정 기업은 성장단계에 따라 시작단계(Launching), 창업단계(Start-up), 확장단계(Scale-up)로 구분된다. Launching․Start-up기업은 최대 1000만~2000만원 무상지원, Scale-up기업은 최대 5000만원까지 무이자 대출지원을 받는다.

올해는 코로나19 극복 긴급대출 부문을 신설해 대상기업에는 최대 1000만원까지 무이자 대출을 지원한다.

이번 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와 고용확대를 위해 지원 규모와 대상기업을 확대했다. 기업이 2차년도 고용 및 사회적 가치 창출 성과 목표를 달성하면 원금 감면 등 인센티브도 지원할 방침이다.

신청은 지정된 양식을 작성해 부문별로 마감일까지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이나 (사)사회적기업연구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간사 기관인 캠코의 문성유 사장은 “사회적기업 생태계 활성화가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길 바란다”며,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사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협력과 혁신을 이끌어 가겠다”고 말했다.

부산 지역 9개 공공기관은 2018년부터 3년간 BEF 금융지원 사업을 통해 64개 기업에 17억8000만원을 지원해 124개 신규 민간일자리 창출 및 29억원 매출액 증가 등 긍정적인 성과를 기록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