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보다 10만건 가까이 급감해 대유행 이후 최저치 기록

미국의 주간 신규 실업자 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70만명 아래로 내려갔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3월 7∼13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68만4천건으로 집계됐다고 25일(현지시간) 밝혔다.

전주보다 9만7천건이나 줄어들어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인 73만건을 훨씬 밑돌았다.

지난주 청구 건수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최저치라고 CNBC방송과 블룸버그통신 등이 전했다.

최소 2주간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도 387만건으로 26만4천건 급감했다.

이러한 결과는 여러 주에서 코로나19 봉쇄 조치의 완화로 자영업자가 다시 가게 문을 열고 백신 보급이 확대된 덕분에 고용시장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는 신호로 해석된다.

미 신규 실업수당 68만건…코로나 사태 후 첫 70만건 미만(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