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직지원·기업 성장·고용유지…'취직 사회책임제' 2종 세트 추진
강원도 "정규직 1명 뽑아 3년 유지하면 기업에 5천100만원 준다"(종합)

강원도가 도내 기업이 정규직 1명을 뽑아 3년간 고용을 유지하면 최대 5천100만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는 대규모 일자리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이는 전 도민을 대상으로 한 보편적 재난지원금 지급 대신 코로나19 실직자의 신규 채용 독려 및 고용 유지라는 측면에서 기업에 주는 선별적 재난지원금인 셈이다.

강원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발생한 실직자를 구제하고 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강원형 취직 사회책임제' 2종 세트를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핵심은 코로나19로 침체한 경기 활성화를 위해 융자 지원을 통한 기업 경쟁력 강화와 인건비 지원을 통한 정규직 일자리 창출이다.

이를 위해 총사업비 3천888억원을 긴급 투입할 계획이며, 오는 4월 도의회 통과가 목표다.

강원도 "정규직 1명 뽑아 3년 유지하면 기업에 5천100만원 준다"(종합)

1단계로 올해 신규 정규직원 채용 기업을 대상으로 1인당 월 100만원의 인건비를 1년간 1만 명에게 지원한다.

총 1천200억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내년 6월까지다.

2단계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2천억원 규모의 고용 창출·유지 자금을 조성해 1명을 채용할 때마다 3천만원씩, 최대 1억5천만원까지 무이자 융자지원을 한다.

이를 통해 6천500여 명의 고용을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여기다 고용 창출·유지 자금 지원을 받는 도내 기업이 3년간 고용을 유지하면 융자금액의 30%를 인센티브로 지원한다.

즉 A 기업이 5명의 정규직원을 뽑으면 1년간 6천만원을 지급받고, 최대 1억5천만원의 융자금 무이자 지원은 물론 5명의 고용을 3년간 유지하면 최대 4천500만원의 융자금을 인센티브로 돌려받게 된다.

결국 '취직 지원(2021∼2022년), 기업 성장(2021∼2023년), 고용 유지(2024년)' 정책이 중단없이 추진되면 기업은 1인 고용 시 최대 5천100만원을 지원받는 효과를 얻는다고 도는 설명했다.

강원도 "정규직 1명 뽑아 3년 유지하면 기업에 5천100만원 준다"(종합)

도는 코로나 팬데믹 극복을 위한 최우선 과제는 일자리 회복을 통한 경제 활성화라는 진단을 통해 이 같은 해결방안을 마련했다.

강원형 취직 사회책임제 2종 세트의 신청 대상은 구직자의 경우 도내에 주소를 둔 만 16∼64세 도민이고, 사업체는 공고일 현재 도내 등록된 기업이다.

최문순 지사는 "코로나 대응을 위해 추진했던 단기적·일회성 지원보다 근본적인 해결 방안은 일자리에 있다"며 "이번 위기를 기회 삼아 도내 취약한 산업 구조의 체질 개선을 통해 재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