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건비 지급 인원 두고 시와 이견…8개 지역 수거 지연 예상
시 "불법 쟁의행위 용납 안 돼…손해배상 청구하겠다"
김포시 청소업체 3곳 노동자 파업 돌입…시 "강력대응 방침"(종합)

경기도 김포시 생활쓰레기 수거 정책이 불합리하다며 개선을 촉구한 일부 청소용역업체 노동자들이 25일 무기한 파업에 들어갔다.

김포시는 이들의 쟁의행위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고발하는 한편 대체인력 투입에 따른 비용과 손해배상을 청구할 방침이다.

김포시청소용역노동자협의회는 생활쓰레기 수거 정책 개선을 요청하고 김포시와 접촉했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해 이날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파업에 참여한 노동자는 협의회 소속 3개 업체 62명이며 이들이 담당하는 구역은 대곶·월곶면, 양촌읍, 구래·장기·감정·북변·걸포동 등 8곳이다.

협의회 소속이 아닌 나머지 5개 업체 79명은 참여하지 않고 해당 지역의 생활쓰레기 수거를 지원한다.

그러나 관내 청소용역업체 노동자 절반에 가까운 인원이 파업에 참여한 만큼 곳곳에 생활쓰레기가 쌓이는 상황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협의회는 현행 수거 정책 때문에 청소용역업체들이 매년 인원을 감축 또는 증원하는 상황이 빚어져 노동자들이 사실상 강제로 이직하거나 해고된다며 김포시에 개선을 촉구한 바 있다.

또 김포시가 '생활쓰레기 수집·운반 원가 산정 연구용역' 결과를 근거로 현재 고용 중인 노동자 141명 중 98명의 인건비만 지급하는 게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김포시는 수거 정책의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내년부터 시행하겠다고 협의회 측에 방침을 밝혔지만, 인건비 지급 인원에 대해서는 선을 그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포시는 연구용역을 보완해 인건비 지급 인원을 98명에서 118명까지만 늘리겠다고 제안했으며 협의회는 141명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협의회 관계자는 "연구용역 재시행과 인건비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서는 무기한 파업을 철회할 수 없다"며 "협의회에 소속되지 않은 업체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지지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김포시는 협의회의 파업으로 주민들이 피해를 보게 된 만큼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김포시 관계자는 "협상의 여지가 있음에도 협의회가 불법으로 파업에 나서서 유감"이라며 "주민 피해가 발생한 만큼 청소용역 계약 해지와 대체 인력 투입에 따른 손해배상 등을 청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