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연대본부 "접종 받아도 진통제 먹으며 일하는 상황…'백신 휴가' 도입해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는 25일 최근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의료현장에서도 사각지대를 만들고 있다며 접종 확대와 백신 휴가 도입을 촉구했다.

공공운수노조는 이날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환자와 밀착해 일하고 있음에도 병원 직고용이 아닌 노동자나 간병 노동자, 재가요양보호사, 장애인 활동지원사들은 백신대상에서 제외되고 있다"며 "방역을 운에 맡겨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접종받은 간호사 등 노동자들은 발열·오한·몸살 등이 나타나더라도 대체 인력이 없어 진통제를 복용하며 근무하는 상황"이라며 "백신 접종자들이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유급 백신휴가를 부여해야 한다"고도 요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