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현의 자유다" vs "보기 민망하다" 갑론을박 이어져
김민아(왼쪽)/사진=유튜브 채널 '왜냐면하우스' 영상 캡처

김민아(왼쪽)/사진=유튜브 채널 '왜냐면하우스' 영상 캡처

여자 연예인들이 잇따른 19금 논란으로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해당 여자 연예인들의 행동을 두고 "표현의 자유다"는 반응도 있었지만, "보기 불편했다"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JTBC 기상캐스터 출신 김민아는 지난해 중학생 성희롱에 이어 이번엔 '19금' 개인기로 논란을 빚었다.

지난 20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왜냐면하우스'의 '우리는 오늘에서야 서로에 대해 알았습니다'라는 동영상에서 김민아는 가수 유키카를 면접관으로 두고 면접을 보는 상황을 연출했다.

김민아는 자신의 이력, 프로필을 소개하면서 "특기가 없다"면서 개발해 달라는 요청과 함게 영화 '내부자들'에서 등장했던 이경영의 폭탄주 제조 장면을 흉내냈다. 이에 그는 "말 안 해도 된다"며 "말을 못하니까"라면서 자리에서 일어났다. 이어 테이블에 무언가를 여러 개 내려 놓는 행동을 했다. 그 후 허리를 옆으로 흔드는 19금 동작을 선보였다.

이에 '왜냐면 하우스' 제작진은 "세상에. 더러워서 모자이크 처리 합니다"라는 자막과 함께 해당 장면을 모자이크했다.

특히 김민아는 지난해 7월 대한민국 정부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중학생을 상대로 성희롱성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보수단체에 아동청소년 성보호법 위반으로 고발까지 당하는 등 시끄러운 상황이 이어졌다. 이에 활동 중단 후 "재정비 시간을 갖겠다"고 전했다.
개그우먼 박나래/사진=유튜브 '헤이나래'

개그우먼 박나래/사진=유튜브 '헤이나래'

한편, 개그우먼 박나래는 유튜브 채널 '헤이나래'에 출연해서 성적인 행위를 연상케하는 모션을 취했다.

최근 영상에서 박나래는 한 아이돌그룹의 멤버가 예능프로그램에서 입모양으로 단어를 맞추는 게임을 하던 중 "팬티 안에 두 글자"라는 말을 언급하면서 큰 웃음을 터뜨렸던 것을 패러디했다. 박나래는 "바지 속의 고추"라며 "고추는 채소니까 나가도 된다"고 말했다.

옆에 있던 헤이지니는 "저를 좋아하는 친구들이 박나래 언니로부터 정신적으로 충격을 받고 있으면 당근을 흔들면서 구조 요청을 하라고 하더라. 오늘 당근을 가져올 걸 그랬다"고 말했다.

이에 박나래는 당근을 들고 자위행위를 연상케하는 행동을 묘사했다.

논란이 커지자 24일 스튜디오 와플 측은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헤이나래' 제작진입니다. 2회 영상 관련하여 구독자분들께 실망감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구독자분들이 주신 의견을 겸허히 받아들여 2회 영상은 재검토 예정이며, 앞으로 공개될 영상 역시 제작에 주의하도록 하겠습니다"고 다시 한 번 사과의 뜻을 전했다.

'헤이나래'는 박나래와 어린이 대통령 헤이지니가 만들어가는 동심 강제 주입 리얼리티 예능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