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민 소장 "어려움 겪는 주민 위해 지역기업 사회적 책임 다하겠다"
LS니꼬동제련, 울주 취약계층 코로나 극복 성금 1억 기탁

울산 비철금속 제조기업인 LS니꼬동제련은 24일 울주군청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정 기탁 성금 1억원을 전달했다.

이 성금은 울주군 자원봉사센터, 울주푸드뱅크마켓, 울주남부종합사회복지관 등 사회복지기관에 지정 기탁돼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 아동, 홀몸노인, 다문화 가정 등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사업에 쓰이게 된다.

전달식에는 이선호 울주군수, 민경민 LS니꼬동제련 제련소장, 박성걸 노조위원장, 박태관 울주군자원봉사센터 이사장, 박우삼 울주남부종합사회복지관 관장 등이 참석했다.

민경민 소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주민들이 힘든 상황을 이겨낼 수 있도록 지역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선호 군수는 "모두가 힘든 시기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면서 "지원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희망이 되도록 의미 있게 사용하겠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LS니꼬동제련은 지난 15일 취약계층 아동과 청소년들에게 각종 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한 물품으로 구성된 '건강 키트' 1천만원 상당을 전달했다.

이달 초에서도 어린이 거주 시설에 1천만원 상당 항균동 문고리를 선물하는 등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해서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