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원 2명 지난해 개발지역 인근 땅 매입…당사자들 투기 부인
세종시의원 2명도 개발 예정지 인근 땅 소유…이해충돌 논란
지방의회 의원도 땅 투기 논란…당사자 한결같이 "투기 아냐"

광역·기초의회 의원 중에도 투기 의혹을 받을 수 있는 개발지역 인근 땅을 소유한 이들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1년 공직자 정기재산변동공개 자료'를 보면 일부 광역·기초의회 의원들이 투기성 매매 논란이 있을 수 있는 토지를 소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전시의원 2명은 지난해 개발부지 인근 땅을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A 시의원은 지난해 2월 유성구 성북동 밭 402㎡를 1억2천만원에 샀다.

이곳은 대전교도소 이전 후보지로 최종 선정된 유성구 방동 240번지 일대와는 산으로 가로막혀 있지만, 직선거리로는 2㎞에 불과한 이웃 마을이다.

해당 시의원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집을 짓고 노후를 보내려고 땅을 산 것"이라며 "부동산 투기와는 전혀 상관이 없다"고 했다.

B 시의원도 지난해 6월 1억8천800만원을 들여 충북 청주시 서원구 현도면 중삼리에 1천617㎡ 논을 매입했다.

현도산업단지 바로 옆에 붙은 이 땅은 세종시 부강면과도 지리적으로 인접한 곳이다.

당사자는 "지역구인 신탄진에서 10여 분 걸리는 곳에 창고나 매장을 지으려고 땅을 샀다"며 "부동산 개발지역과는 전혀 상관없다"고 해명했다.

지방의회 의원도 땅 투기 논란…당사자 한결같이 "투기 아냐"

세종시의원 2명도 개발 예정지 인근 땅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C 시의원은 세종시 연서면 와촌리 국가 스마트산업단지 인근에 야산 2만6천182㎡를 보유하고 있다.

D 시의원은 세종시 부강면 금호·부강리에 6천718㎡의 논밭을 보유하고 있다.

부강리 토지는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 총사업비 3천997억원을 들여 추진하는 부강역∼북대전나들목 연결도로 건설 예정지와 인접해 있다.

시의원들이 개발지역 인근에 토지를 보유한 것과 관련해 이해 충돌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C 시의원은 "시의원이 아니었던 2005년 야산을 매입했다"며 "지방의원이 무슨 힘이 있어 산단 후보지를 결정하는 데 역할을 할 수 있겠느냐"고 했다.

D 의원도 "부강리 토지를 매입한 시기는 2018년 11월로 북대전IC 연결도로 사업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기 전"이라며 "투기용으로 산 것이 아니며, 실제 벼농사도 짓고 있다"고 했다.

진용복(민주당·용인 3) 경기도의회 부의장은 가액 43억2천여만원에 이르는 본인·배우자 명의 소유 토지 21건과 도로 6건, 건물 13건을 신고했다.

특히 진 부의장 부인은 남편이 도의원에 당선되기 전인 2012년 3월 용인시 고림동 토지 3천여㎡를 매입했다가 지난해 주거단지 개발지로 수용되면서 45억여원에 처분해 30억원 가량의 시세차익을 낸 것으로 드러나 투기성 매매가 아니냐는 의혹이 나온 바 있다.

진 부의장은 "아내가 그곳에서 3㎞ 떨어진 곳에 유치원 건물을 짓고 20여 년 운영하고 있는데 새 유치원을 짓겠다며 땅을 샀지만, 내가 반대해 건물을 못 짓고 있다가 수용당해 처분한 것"이라며 투기 의혹을 부인했다.

합천군 E 군의원은 관광지 조성이 예정된 지역 인근인 합천군 대병면 1만5천여㎡를 가족 명의로 2014년과 작년 두 차례에 걸쳐 사들여 투기가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곳은 군이 합천호 개발사업에 따라 둘레길과 수륙양용 버스 등을 추진 중인 지역 인근으로 고속도로 휴게소와 나들목이 들어설 예정이다.

해당 의원은 시세차익을 노린 것은 아니며 오토캠핑장 개발 용도로 샀다고 해명했다.

부산시의회 F 시의원은 아파트 건설이 추진되는 땅을 미리 샀다가 22개월 만에 4억원 차익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1월 부산 북구 한 부지를 부인 명의로 7억5천만원에 샀다가 2019년 11월 지역주택조합에 11억5천만원에 팔았다.

그는 지역주택조합 창립총회 한 달 만에 해당 부지를 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우성 김준호 황봉규 오수희 기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