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이달부터 도내 체험 승마시설과 체험자를 연결시켜 주는 ‘온라인 승마 예약시스템’을 도입·운영한다고 24일 발표했다. 승마 예약시스템은 전국에서 처음 도입하는 것으로 학생이면 누구나 손쉽게 승마체험 프로그램 정보를 확인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승마 예약시스템은 간단한 회원 가입 및 인증 절차만 밟으면, PC나 태블릿 PC, 모바일에서 신청 가능하다.


이용객들은 도내 80여개 승마시설을 비대면으로 한눈에 확인한 후, 원하는 시설의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도와 시군이 점검을 통해 검증이 완료된 승마시설을 안내해 안전하게 승마체험을 즐길 수 있다.

승마체험장 역시 이전보다 체험객 모집이나 홍보가 수월해져 농촌승마체험 사업이 보다 발전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도는 수요가 많은 ‘학생승마체험’ 프로그램부터 예약 시스템을 적용해 개학시기인 3월부터 서비스를 개시한다.

올해는 도내 초·중·고 학생 1만8973명을 대상으로 학생승마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으로, 승마체험비 총 32만원 중 70%(22만4000원)를 정부와 지자체가 부담하고 학생은 나머지 30%(9만6000)만 부담하면 된다.

승마 예약시스템을 통해 모집하는 이번 학생승마체험 프로그램은 각 시군별 모집 일정에 따라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으로, 도내 초중고 학생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구체적 모집 일정은 예약시스템의 공지사항에 안내될 예정이다.

도는 앞으로 예약시스템 도입 효과를 분석해 장애인·저소득층 등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하는 ‘사회공익 승마체험’, 지역의 자연경관을 활용하는 ‘농촌관광승마체험’ 등에 적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확대 구축할 계획이다.

한편 김영수 도 축산정책과장은 “승마체험 예약 시스템 도입으로 도민들의 농촌체험 관광 편의성·접근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를 통해 관련 산업 증진과 농촌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는 순환 구조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의정부=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