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 롯데백화점, 지난해 골프용품 구매 20대 남성 14%, 30대 여성 50% 증가세 보여
올해도 흐름 이어져, 1~3월 골프 상품군 전체 매출 75% 증가! 2년전과 비교해도 18%↑
롯데백화점 부산본점, 프리미엄 골프 브랜드 신규 입점 및 팝업스토어 행사 강화
부산도 '2030골린이' 성장에 골프 세대교체 바람

사진 설명: 여성 고객이 롯데백화점 부산본점 5층 지포어 골프 신규 브랜드 매장에서 골프화를 살펴보고 있다. 롯데백화점 제공.

젊은 골퍼 등장으로 골프 업계에 세대교체 바람이 시작되고 있다. 빠르면 20대부터 골프를 즐기는 이들이 크게 늘면서 이들을 겨냥한 신규 골프 브랜드 유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24일 부산지역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지난해 골프용품 구매 고객을 분석한 결과 1년전과 비교해 20대 남성은 14%, 30대 여성은 50% 각각 증가했다. 골프 시장에 새롭게 뛰어드는 젊은 골퍼가 크게 늘고 있음을 나타냈다.

이들의 영향으로 골프복 매출도 지난해 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20% 이상 고공 신장률을 기록했다.

이같은 흐름은 올해에도 계속 이어져 오고있다. 부산지역 롯데백화점 올 1월부터 3월 현재까지 골프 상품군 전체 매출은 지난해 대비 75% 증가했다. 2019년도 같은 기간과 비교해서도 18% 늘어 현재 골프 시장의 뜨거운 인기를 그대로 나타냈다.

이처럼 골프 시장에 뛰어드는 젊은 골퍼가 해를 거듭할수록 많아지면서 유통가가 이들을 겨냥해 신규 골프 브랜드 유치에 열을 올리고 있다.

롯데백화점 부산본점은 지난 12일 신규 브랜드 지포어를 열었다. 지포어는 젊은 감각과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그동안 국내에서 젊은 골퍼들 사이에서 인기를 확대해 온 프리미엄 수입 브랜드다. 문을 연 첫 주말 기간이었던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구매 고객만 100명 가까이 기록해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했다고 전했다.

신규 수입 브랜드 어뉴와 어메이징크리도 문을 열었다. 두 브랜드 역시 젊은 감성의 디자인으로 새롭게 떠오르는 인기 브랜드다. 지난 19일부터 4월 25일까지 5층 더웨이브 행사장에서 더블플레그, 클랭클랑, 오버도즈 골프 브랜드 팝업 스토어를 진행한다.

롯데백화점 광복점도 이날 아쿠아몰 4층에 골프 신규 브랜드 클리브랜드를 새롭게 선보였다. 입점을 기념해 다음달 4일까지 일정 금액 이상 구매시 골프벨트 등 감사품 증정 이벤트를 진행한다.

권오민 롯데백화점 치프바이어는 “골프를 즐기는 연령층이 계속해서 젊어지고 확대되면서 골프복 브랜드 시장에도 세대교체 바람이 일어나기 시작했다”며 “계속해서 국내외 젊은 감각의 신규 브랜드 발굴에 더욱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