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기반 소통·판매 '핫트' 운영
사업 확장하며 자체 브랜드까지

기장군 반룡산단으로 본사 이전
상반기내 공장 이전·정규직 채용
市, 임대료 일부·고용보조금 지원
김학수 소셜빈 대표(왼쪽)와 김윤일 부산시 일자리경제실장은 23일 부산시청에서 소셜빈 본사를 부산으로 이전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부산시 제공

김학수 소셜빈 대표(왼쪽)와 김윤일 부산시 일자리경제실장은 23일 부산시청에서 소셜빈 본사를 부산으로 이전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부산시 제공

인플루언스 커머스 플랫폼 ‘핫트(HOTT)’를 운영 중인 소셜빈이 부산으로 본사를 이전해 제2의 도약에 나선다.

부산시는 23일 부산시청에서 소셜빈과 경남 김해에 있는 본사를 부산 기장군 반룡일반산업단지로 이전하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소셜빈은 상반기 내에 공장 이전과 함께 우선 50명을 정규직으로 신규 고용하기로 했다. 앞으로 3년간 100명 이상 신규 인력을 추가로 고용할 방침이다. 시는 소셜빈에 사업장 1년 임대료의 일부분과 고용보조금 등을 인센티브로 지급할 예정이다.

소셜빈은 부산 출신인 김학수 대표가 2013년 김해에서 시작한 회사로 2015년 부산지사를 설립하며 사업을 확장했다. 2013년 부산시창업지원사업, 2019년 부산대표창업기업지원사업에 참여해 부산시의 지원을 받기도 했다.

2019년 SNS 기반으로 인플루언서의 리뷰를 통해 소비자와 쌍방향 소통하며 제품을 판매하는 플랫폼인 핫트 운영을 시작하면서 서울과 울산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했다. 소셜빈은 라이프스타일 용품을 제조, 판매한다. 유아, 반려동물, 생활 분야에서 노멀라이프, 카카두, 니몸내봄 등 11개 자체 브랜드를 가지고 있다.

핫트는 최근 1년6개월 동안 카카오벤처스, 카카오커머스, 산업은행 등으로부터 세 번에 걸쳐 총 15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월평균 방문자 수가 130만 명을 넘기면서 2017년 이후 매년 2~3배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부산지사에서 정보통신과 경영기획, 영업 등 분야의 40명을 채용했다. 2018년 13명이었던 임직원 수는 2019년 50명을 거쳐 이날 현재 125명에 이른다. 매출은 2017년 이후 두세 배씩 해마다 늘고 있다.

김 대표는 “아마존은 항구도시인 시애틀로 이전해 최고 기업이 됐고 시애틀은 실리콘밸리 못지않은 첨단도시가 됐다”며 “소셜빈도 부산을 거점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e커머스 기업으로 성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코로나19 시대에 소셜빈과 같은 지식기반 서비스 기업들을 부산으로 유치해 관련 산업과 인재를 육성하기로 했다.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으로도 도약시켜 부산의 미래 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할 방침이다. 김윤일 부산시 일자리경제실장은 “핫트 플랫폼 고도화와 산업 확장을 통해 지속적으로 고용이 창출되고 경력 단절 인플루언서의 새로운 수익원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