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고혐의로 고소하겠다고 했던 맥라렌 차주
CCTV 공개되자 "정말 죄송하다
모든 법적인 처벌은 달게 받겠다"
사진=피해 주장 남성이 공개한 CCTV 화면

사진=피해 주장 남성이 공개한 CCTV 화면

부산 해운대에서 가족과 귀가하던 중 슈퍼카인 맥라렌을 모는 남성으로부터 폭언과 보복운전을 당했다는 사연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맥라렌 차주는 "먼저 보복운전과 욕설을 한 건 상대 차량"이라고 반박했다.

이러한 가운데 피해자라고 주장한 남성 측이 당시 CC(폐쇄회로)TV 화면 사진을 추가 공개하자 맥라렌 차주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맥차주 입니다. 사과문 올리겠습니다'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최근 논란이 된 맥라렌의 차주라고 밝힌 A 씨는 "제 잘못에 대한 생각 제 잘못된 처신에 대한 생각을 많이 했다"며 "정말 죄송하다. 모든 법적인 처벌은 달게 받겠다"고 밝혔다.

앞서 피해자라고 밝힌 글쓴이가 올린 게시글에 따르면 글쓴이는 지난 13일 오후 7시께 아이 셋과 차량으로 귀가하는 맥라렌 차주와 시비가 붙었다.

피해자라고 주장한 글쓴이는 "골목길에서 갑자기 맥라렌이 빠른 속도로 굉음과 함께 급정차 하며 끼어든 후 선루프 사이로 얼굴을 들이밀고 아이들에게 '얘들아, 너희 아버지 거지다. 그래서 이런 똥차나 타는 거다. 평생 이런 똥차나 타라'고 반복해서 욕설을 퍼붓고 돌아갔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맥라렌 차량을 피해 다른 길로 갔지만 해당 차량은 계속 쫓아왔고 아이들은 울음을 터뜨리기 시작했다고 한다.

글쓴이는 결국 집 근처 경찰 지구대로 향했다. 해당 지구대에서 맥라렌 운전자의 인적사항을 기록했다. 이곳에서도 맥라렌 차주는 "변호사한테 이야기해놨다. 변호사가 알아서 할 거다. 이제 가도 되지?"라며 안하무인의 태도를 취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이 일이 있은지 8일째 잠도 제대로 자지 못하고 있다"며 "현재 아이들은 그날 큰 충격을 받아 그날의 이야기를 계속하며 '아빠 우리 거지야?'라고 하루에도 몇 번씩 물어본다"고 했다.

반면 맥라렌 차주는 "먼저 보복운전과 욕설을 한 건 상대 차량"이라며 "빠른 속도로 굉음을 울리며 급정차하며 끼어들었다는데 아니다. 천천히 진입했다. 뒤에 있던 BMW 미니 차주(피해 주장 남성)가 차량을 비켜주지 않으려고 제 차량을 가로막고 급브레이크를 밟았다. 글쓴이가 먼저 욕을 해서 저도 감정조절이 잘 되지 않아 같이 욕을 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맥라렌 차주는 "글쓴이의 와이프가 '어린 놈이 어디서 렌트해왔냐' 등 크게 욕하는 소리가 계속 들렸다. 그래서 선루프에 대고 '애들 있는 거 보고 참고 있다. 애가 뭘 보고 배우겠냐. 그러니까 거지처럼 사는 거다'라고 말한 게 자극적으로 와전된 것 같다"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양 교묘하게 말을 이어붙여 제가 죽을 죄를 지은 것처럼 표현해놨다. 제 신상은 물론 여자친구, 주변 사람까지 전부 피해를 입어 코로나로 힘든 시기에 낭떠러지로 몰린 상황"이라며 상대방을 명예훼손과 무고 혐의로 맞고소하겠다고 밝혔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