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용인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청 전 직원과 통리장 등 5200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적 진단검사를 실시한다고 22일 발표했다. 이는 시 청사 및 지역사회 내 무증상 감염자를 선제적으로 찾아내 지역사회 확산을 예방하려는 차원에서다.

검사 대상자는 시구청, 사업소, 동 직원과 기간제근로자, 사회복무요원 등의 상주 근무자와 주민들과 접촉이 잦은 35개 읍동 통리장 등 5200여명이다.

시는 이들에 대해 23일부터 오는 26일까지 3개구에 마련된 4곳의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각 부서와 읍동 별로 기간 내 자율적으로 검사를 받는다.

시는 앞서 지난달 8일부터 확진자 발생 시 업무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 부서별로 상황에 맞춰 일정 수 이상의 직원들이 의무적으로 재택 근무를 하도록 조치했다.

또 지난해 4월부터 방문객의 안전과 청사 내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시구청사 등에 종합민원상담창구를 별도 운영하고 있다.

한편 백군기 용인시장은 지역사회 감염병 대응 콘트롤타워 기능을 충실히 이행할 수 있도록 강력한 예방 활동으로 행정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용인=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