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직원 '강사장' 추가소환 검토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가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차관급인 A 전 행복도시건설청장에 대한 내사에 착수했다. 장·차관 등 고위공직자를 대상으로도 부동산 투기 의혹을 샅샅이 살핀다는 방침이다.

특수본 주축인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고위 관계자는 22일 기자들과 만나 “A 전 청장을 비롯한 일부 고위공직자를 상대로 내사에 들어갔다”며 “고발 내용 등을 정리해서 진행되는 상황을 추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직자가 부동산 투기에 내부정보를 이용할 경우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한다는 방침을 세웠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또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으로 수사를 받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 중 핵심인물로 꼽힌 ‘강 사장’ 강모씨에 대해선 “분석한 자료와 대조해 알아볼 부분이 있을 것”이라며 추가 소환 조사 방침을 밝혔다. 강씨는 지난 19일 첫 소환조사에서 “개발정보를 빼낸 투기가 아닌 순수한 투자였다”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수본에 따르면 현재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경찰이 내사·수사에 착수한 사건은 총 61건이며, 대상자는 309명이다. 309명 가운데 공무원은 31명, 공공기관 직원은 41명, 민간인은 170명으로 추산됐다. 나머지 67명은 직업 미상으로 나타났다. 합조단 2차 조사로 지난 19일 수사 의뢰된 공무원 23명은 포함되지 않은 수치다.

경찰은 청와대 경호처 직원의 투기 의혹에 대한 내사도 벌이기로 했다. 국수본 고위 관계자는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진 대통령 경호처 직원 한 명에 대한 사건이 경찰에 접수됐다”며 “곧 배당하고 내사 착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